블로그 이미지
Jaden

카테고리

ALL (16)
2013 Italian Summer (0)
Diario (15)
Inclassificato (1)
Total1,994
Today0
Yesterday0

130830 : Marvis toothpaste

Diario / 2013. 8. 31. 02:05






명품 가방

명품 자동차

명품 가구

블라블라블라..


이런 것만 명품이 있는 나 아님.


피렌체 출신, 치약계의 샤넬이라 불리는 마비스.


록시땅 핸드크림 아님요 ㅋㅋㅋㅋㅋ

이미 오래 전부터 로열 커스토머 층을 확고히 확보하기로 유명한,

치약도 컬트가 되나요? "네!" 임을 온몸으로 증명하는 마비스.

너란 나라 진짜 별 개 다 명품인 나라임요 ㅋㅋㅋ


여행 중에 치약이 똑 떨어져서 볼로냐 아쿠아에사포네 드럭에서 산 영수증을 꺼내봤더니 25ml 짜리는 1.55유로, 75ml는 1.99유로에 샀네.

헐.

환율 1500으로 치더라도 겁나 싸게 겟한 거였어...

재구매 하려고 검색해보니까 무려 2~4만원에 팔리는 한국의 현실에 또르르...

자자, 올리브영이나 왓슨스는 반성하고 얼른 수입해줘


작은 거는 교정 시작하면서 아예 휴대하고 다니고 큰 거는 집 치약으로 쓰다 보니 빨리 쓰는 거 같다. 이제 깜장이를 꺼낼 때가 왔구나.


마비스야말로 가장 적은 비용으로 누릴수 있는 스몰 트루 인덜젼스가 아니던가! (결코 투썸만의 카피가 아니라긔 ㅋㅋㅋ)

너야말로 바람직한 IT.em = italy+item+the "It"!


꾹 누르면 색색깔의 물깜이 찍 하고 나올 것만 같은 참 피렌체 스럽게 안티코한 패키지.

안 맵고 무척 뽀독대며 이게 되게 향이 묘한데 치과 맛이라고 해야되나 ㅋㅋ 암튼 진짜 민트향이 찌~~인하게 남는다.

연인들이 쓰면 더더욱 좋을 것 같아잉... ㅋㅋㅋㅋ


무려 7가지 희한한 플레이버. 근데 더 희한한 건 시나몬과 진저향이 있다는 거.

독특한 맛과 향을 위해 알프스, 아일랜드, 인도 등 이상한 곳으로 찾아다닌다며.

내 상색으론 그런 냄새 없애려구 양치하는 거 아니었어?

하여간 이탈리안의 발상이란.

브롸보우.


저 초록 스트롱 클래식은 화장실에서 놓여있는 거 보고


나 : 너 이거 써?

너 : 응, 이거 어떻게 알아?

나 : 당근! 이거 한국에서두 되게 인기 많은거야

너 : 아 진짜? 신기하네! 그런 것도 알려져있어?


이러면서 하나 통째로 걍 난테 줌.

친절한 마라씨 그라찌에.

덕분에 룰랄하며 양치 :)


'Diario' 카테고리의 다른 글

130903 : capturing the Magic Hour  (0) 2013.09.05
130902 : Venic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Lido Island  (0) 2013.09.05
130830 : Marvis toothpaste  (0) 2013.08.31
130830 : Toeic Speaking Score  (0) 2013.08.31
130829 : a Letter to Alberobello  (0) 2013.08.31
120829 : just one more week  (0) 2013.08.29
Posted by Jad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30830 : Toeic Speaking Score

Diario / 2013. 8. 31. 01:42




지난 주말 오후 두시 느즈막히 셤보러 갔었는데 일주일만에 결과가 나왔다 똻

컴터 켜기도 구찮아서 막 누워서 조회함 ㅋㅋ


공부 안하고 이정도면 괜찮게 나왔네 아후 150정도 나올라나 했는데

뭐 한 것도 없는데 2년 전 130에 비교하면 참 신통방통한 스코얼세.

시험 보면서도 큰 기대는 안했는데


뭐지. 여행 다니면서 영어로 씨부려서 그런건가...


암튼 이제 또 2년간은 따로 돈 들일 일 없겠어서 후련하구먼


암튼 감 있을 때 여세를 몰아 앤덕순 오빠, 침대에서도 우리 함께해용 :)

'Diario' 카테고리의 다른 글

130902 : Venic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Lido Island  (0) 2013.09.05
130830 : Marvis toothpaste  (0) 2013.08.31
130830 : Toeic Speaking Score  (0) 2013.08.31
130829 : a Letter to Alberobello  (0) 2013.08.31
120829 : just one more week  (0) 2013.08.29
130828 : The Borgias Finale  (0) 2013.08.28
Posted by Jad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 하면서 진짜 너무나 너무나 가보고 싶었던 알베로벨로를 속속들이 돌아다니다가 만난 한 세뇨라.

흔쾌히 낯선 이방인을 자신의 집으로 불러 얘기도 하고 커피도 마시고 덕분에 참 이쁜 거 많이 봤다.

나오면서 주인 할배한테 받아온 주소 하나 달랑 믿고 한국 와서 최근에야 내가 우편물을 보냈다.


두 분 함께 있는 모습 찍어드린 거랑,

나랑 같이 찍은 거랑,

할배랑 할매 거의 프로필샷 같은 느낌의 사진이랑..

그리고 나름 못 그리는 손으로 그린 알베로벨로 발그림이랑 해서.


드디어 잘 도착했다고 하니 기쁘다.

받고 좋아하시면 좋겠다 :)


열심히 영어로 작성했는데 똻 그분들은 영어를 못하심요.....

내가 아는 이태리어는 챠오 그라치에 본죠르노 보나세라 등등 몇마디가 다이므로 ㅋㅋㅋ

결국 내가 비빌 언덕은 레오 뿐, 부탁했더니 absolutely YES, I'll translate happily for you 라는 답장을 올레 :)

레오한테 부탁해서 결국은 보낼 수 있었다.




En.



Hi, this is Jaden from South Korea. Remember?


First I gotta say so sorry that I didn’t ask each of your

 names. But fortunately I got your address at least, so

 maybe by the time when both of you would see this

 letter, you could let me your names!


Thank you for inviting me and showing me your
 beautiful house without hesitation! Honestly, I really
 was wondering what it would look like inside and then
 you two just let me in gladly!

I hoped I could really stay in that beautiful fairy-tale
 town longer. It’s just too bad that I couldn't be there till
 night. It must be much more unbelievable and fantastic
 than the day, right? 

I couldn’t actually understand what you were saying to
 me 100%, and even though "Bello" was the only Italian
 word I could get, I could just feel how much you love
 your sweet home, and your lives. 


Seeing these pictures makes me smile, reminiscing your
 warm and pleasant hospitality. I hope these several
 photos could make you smile too, remembering one hot
 summer day on 11st of July, 2013 with a blond hair,
 curious Asian female stranger.

Thank you for your kindness again.

I do look forward to see both of you again soon.

Bye!

Best wishes, Jaden

                       

IT.



Ciao, sono Jaden dalla Corea del Sud, vi ricordate di me?


Per prima cosa, lasciatemi dire che mi dispiace di non avervi chiesto i vostri nomi! Ma, fortunatamente, almeno ho il vostro indirizzo, così magari dopo aver ricevuto questa lettera potrete farmeli sapere!

Grazie per avermi invitato ed avermi mostrato la vostra bella casa senza alcuna esitazione. Onestamente,davvero mi stavo chiedendo tra me e me come fosse all'interno, e proprio allora mi avete fatto entrare!

Sarebbe stato bello se mi fossi potuta fermare nella vostra città da favola per un po' piu' di tempo... Che peccato non avervi potuto trascorrere le notte. Sono sicura che tutto diventa ancora più incredibile e fantastico che durante il giorno.....vero?

Purtroppo, non sono riuscita a capire perfettamente tutto quello che mi dicevate, ma anche se "bello" è una delle poche parole in italiano che ho colto, certamente sono riuscita a "sentire" l'amore che provate per la vostra bella casa e per la vostra vita.  


Vedere queste fotografie che ricordano la vostra calda e piacevole ospitalità mi ha fatto davvero piacere! Spero che piacciano anche a voi, e che vi aiutino a ricordare lo scorso 11 luglio 2013, un torrido giorno d'estate, e quella curiosa ragazza straniera asiatica con i suoi capelli biondi! 

Grazie ancora per la vostra cortesia e gentilezza!

Spero di rivedervi entrambi di nuovo in un prossimo futuro!

Ciao!

Con i miei migliori auguri, Jaden


'Diario' 카테고리의 다른 글

130830 : Marvis toothpaste  (0) 2013.08.31
130830 : Toeic Speaking Score  (0) 2013.08.31
130829 : a Letter to Alberobello  (0) 2013.08.31
120829 : just one more week  (0) 2013.08.29
130828 : The Borgias Finale  (0) 2013.08.28
130828 : a Thank You Letter to AirFrance Head Office  (0) 2013.08.28
Posted by Jad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0829 : just one more week

Diario / 2013. 8. 29. 05:45
참을 인.
삼년을 버텼는데 일주를 못버티겠어
아 근데 진짜 시간 드럽게 안가는 거 같아
자유로웠던 그 때로 오롯이 나를 위한 공간이었던 그 때로

계획은 벌써 다 세워놨어
정확히 일주일 뒤 이제 남은 건 실행 뿐
안녕 그리고 건강히

'Diario' 카테고리의 다른 글

130830 : Toeic Speaking Score  (0) 2013.08.31
130829 : a Letter to Alberobello  (0) 2013.08.31
120829 : just one more week  (0) 2013.08.29
130828 : The Borgias Finale  (0) 2013.08.28
130828 : a Thank You Letter to AirFrance Head Office  (0) 2013.08.28
130827 : 캐논 아카데미 수강신청  (2) 2013.08.27
Posted by Jad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30828 : The Borgias Finale

Diario / 2013. 8. 28. 22:51



젠장 이번 시즌 3이 the borgias 마지막이라니 슬플 따름..

아직 본격 막장은 시작도 안 한 거잖아요 닐조던 감독님....


의상이며 세트 디자인이며 시네마토그라피며 뭐 하나 비쥬얼 면에서는 빠지는 게 없이 어매이징할 따름.

근데 스크립트 라이팅에 관해서는 글쎄요... 물음표.

드라마고 시청률을 생각한다면 이렇게까지 꼬아야 합니까....? 네! 덕분에 나는 몹시 즐겁게 봄 ㅋㅋㅋㅋ


제레미님 보려고 보기 시작한 건데 결국 끝은 프랑수와 아르노의 늪.

그래도 알렉산더 식스투스 the pope "Irons" 캐스팅은 진짜 신의 한 수.

저 나이에 저 목소리하며 저 바디라인하며 저 카리스마하며 오오오오


진짜 제대로 디 오리지널 크라임 패밀리.

매 에피가 상상 그 이상의 막장.

요거 보고 나서 그랬나 확실히 이태리 있을때 여기저기 보면서 이해하기 수월했던 건가.


그러던데 진짜 막 레오가 이 알렉산더 섹스투스 교황은 스패니쉬임을 엄청 강조했었지, 이탈리안 pope이 아니라며 ㅋㅋㅋㅋㅋ

아 네네 오빠 ㅋㅋㅋㅋ

나는 그 유명한 ROME은 보지 않았지만 아마 안봐도 그거랑 비슷하지 싶다.

쇼타임은 참 날 실망시키지 않는듯 캘리포니케이션!!! 아 그게 있었지 홍홍 :)

레알 사람사는 얘기.

이제 남은 건 뉴걸? ㅠ



'Diario' 카테고리의 다른 글

130829 : a Letter to Alberobello  (0) 2013.08.31
120829 : just one more week  (0) 2013.08.29
130828 : The Borgias Finale  (0) 2013.08.28
130828 : a Thank You Letter to AirFrance Head Office  (0) 2013.08.28
130827 : 캐논 아카데미 수강신청  (2) 2013.08.27
130826 : w/ 은주 & 세나  (0) 2013.08.27
Posted by Jad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ank you letter



To whom it may concern

 

Bonjour,

 

This is Jaden from South Korea.

I'm writing this letter because I would like to say thank you for the kindest and accurate help of one of the AirFrance staff member.

 

It was July 21st and the flight I was supposed to take was AF1944 which was from Charles de Gaulle Paris, France to Sheremetyevo Moscow, Russia. The flight was to take off at 9:35 AM, so I got to the airport at about 7, having time to spare. I couldn't figure out what was the problem till now; however I tried to check-in with my e-ticket number in front of the kiosk near the 4 and 5 counters at terminal 2E. But somehow, my boarding pass was not issued properly, instead, saying “There's a problem, ask for the staff.”

 

So I was sent to the AirFrance ticket office near the 4 and 5 AirFrance counter and the madam staff there told me that there seemed to be not any problem with my booking itself. She also did not know why it did not work (still, she could not issue the proper form of my boarding pass either), saying therefore, I should go to Aeroflot counter which was at terminal 2C.

 

Since my flight was originally in charge of Aeroflot and it was code share flight, I had no choice but to go to terminal 2C with my heavy luggage and the hand carrier. When I got to the terminal 2C, it was about 8:10 in the morning. I found the Aeroflot counter, but there was a notification saying that the Aeroflot counter opens at 9:30 which would be just five minutes before the take-off of my flight and that would be too late for me. At that moment, there was no other way for me other than just to find any solution for this.

 

Fortunately there was AirFrance ticket office which was not very far from the Aeroflot counter. There were a madam and a monsieur in the ticket office, and the staff member who took charge of my case on that day was the male staff with a short black hair, very low and a deep voice, mustache, and with no glasses.

 

Showing my e-ticket document and the "Ask for staff” written boarding pass paper, I explained him about my problem, saying I was told to come there to Aeroflot counter at terminal 2C, but it was closed for then and I didn't have time to wait till they open, so I would appreciate if the he could solve the situation. After listening to me, he made several phone calls (I guess it was to Aeroflot), but unfortunately it didn't go well. He kept checking things for few minutes looking at the monitor, and talked about my situation with his female colleague who was right there next to him for several minutes more. He also called the AirFrance ticket office at 2E to check the current situation, not to make me visit in vain wandering from terminal 2E to 2C with all those my belongings. I don’t remember exactly but it took more than 15 minutes for me to wait for FINALLY some positive answer.

 

He told me there was no problem at all with my booking and the e-ticket number, just like the lady I met before, and as there was not enough time for me to stand in a long queue, getting back to terminal 2E, he would check-in for me right there in the ticket office at terminal 2C! I have got to say here that I have taken flights several times alone but I never have had such a problem before using planes till then, so I was quite embarrassed regarding the time left. And the boarding pass I got form him on that day was the most precious and welcoming one in my life as you may have very well imagined.

 

So, here again, I would really like to thank him, the staff member of the AirFrance for helping me with the very patience, tenacity, and trying so hard to solve my situation, and the lastly and the most impressively, his careful consideration for me to save my time without losing his composure till the very last moment in the situation that could have been stressful. Thanks to him, I could happily and comfortably finish such an intensive month-long schedule of mine in Europe even with my seat just next to the exit in the plane.

 

You know, I really didn’t have time to think about catching his name and expressing my gratitude to him at that moment. But I thought, as soon as I got here in my country, that I must write in MY HAND and thank him for the event on that day. I would appreciate very much if only you could at least let me know the name of the staff member of AirFrance who was there at terminal 2C ticket office on that day, the 21st of July.

 

I know it is a bit (well, not a bit, a little too much) late for me to write this letter, but it's only now that I must say thank him for dealing with the situation smoothly on that day on that moment. One deed of a staff member left a very good impression for me about your company, AirFrance. These days, I'm telling my case to my acquaintances and hopefully, I wish they could also have nice experience like me. I don’t know for sure when would it be for me to visit Europe again, but I have a very strong feeling that I would DEFINITELY use AirFrance next time once more.

 

Thank you for making my long voyage pleasant and unforgettable.


Merci Beaucoup.

 

P.S. For your information, just in case, this is my e-mail : 


On the 28th of August 2013


Jaden from Seoul, South Korea




별 거 아니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래도 귀국해서 진짜 나  꼭 감사의 표현을 해야겠다며.

손편지 써서 에어프랑스 본사로 EMS로 보내버림.

간만에 손으로 쓰려니 손에 쥐나는 줄 알았네

정말 혼자 여행하다 보면 감사한 일들이 천지 빼까리 :-)

Posted by Jad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 벌써 날이 선선해 이제 막

가을이 얼마남지 않았다, 겨울이 얼마남지 않았다, 2013년도 얼마남지 않았다는 거.


오늘은 사진을 좀 더 알아보고 싶어서 캐논 사이트 가서 듣고싶은 강의 세개 수강신청 했다.

하나는 여행 사진 촬영 노하우. 8월 31일 11시 반부터 2시간 동안 진행.

또 하나는 스냅 사진 촬영 노하우. 9월 14일 3시 반부터 2시간 동안 진행.

마지막 하나는 야경 사진 촬영 노하우. 9월 28일 3시 반부터 2시간 동안 진행.


맘에 들었던 점은 전문 포토그래퍼 초빙해서 프로그램 진행한다는 점,

그리고 많아야 스무명 안팎으로 진행되는 거랑

각 수업마다 비용이 2만원이면 괜찮다고 판단해서.


셋 다 여행 다니면서 중요성을 절절히 느꼈기에, 그리고 또 당장 10월 중순에 터키 여행갈 거 생각하면 미리미리 듣고 실습하면서 감 좀 키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뒤도 안 돌아보고 신청 해버렸다.

사실 오늘 오후 세신가 그때만 해도 8월 31일 11시 반부터 두시간짜리 여행사진이랑 3시 반부터 야경이랑 한번에 들을 수 있는 자리가 있었는데 모바일로 결제하다 뻑나서 이따 하자 하고 있었더니 줸장 야경이 먼저 마감되어버렸...

역시 뭐 막히면 막힌 즉시 해결을 했어야되는데 괜히 늑장 부리다 두번 가면 될 걸 세 번 가게 됐어 ㅠ

그래도 신사동이니까 주말에 코에 슝슝 바람 넣으러 간다 생각하니 벌써부터 두근두근 ㅋㅋㅋㅋㅋ

아 기대됨 :)

eos 100d야 많이 굴려줄게 잘 굴러다옹 ㅋㅋㅋㅋ


오늘도 피티하고 저녁은 삼계탕 헐...ㅠ

Posted by Jad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8.28 17:46 신고 매:지구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직촬 사진이 궁금해집니다. 부럽습니다. 목에 디지털 사진기들고 사진찍으시며 여행다니시는 분들 보면요..^^
    전 거의 디카를 사용해본적이 없어선지...^^ 거의다 폰카죠..^^

    • 2013.08.28 22:02 신고 Jaden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지구름님 안녕하세요 :)
      그러니까요. 정말 훨씬 더 무거운 카메라 들고 다니시는 분들 대단하십니다요~
      나중에 혹시 제가 찍은 사진 보신다면 그닥 훌륭하진 않기 때문에.. 음흠헛;; ㅋㅋㅋ
      진짜 제 몸보다 카메라를 모셔받들었던 한달이었죠 하아==33

130826 : w/ 은주 & 세나

Diario / 2013. 8. 27. 23:11



130826

after exercising,

on my way to have a gathering with Sena & Eunjoo & her bf


@ ashley yeouido

@ wabar 

@ hangang


w/ guiness original. stella artois. icing. wabar dunkel. mojito bacardi

Posted by Jad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I don' know, maybe it's been four years or something like that I guess.

Since I started working, I tend to be stay away from keeping my blog.

Now that I look back, I think I didn't like to be talked about me or my personal things among others.

Honestly, there were some also bad-mouthing about you know, my bosses or company, some complaints...

Not only for those days but still now, writing is my most pleasurable job to do, since I could find at least an "inner peace" within me.

Sometimes, soothing myself from shits, sometimes biting and chewing very unlikable situations that I had been through...

I got the invitation and could have my own private (at least I'd like to believe so) space and start newly on this blog, and now I have a strong feeling that this could be my another tonic.

yeah, I do believe this saying that "It's always better doing than not doing."

So, let's see what will happen to me :)


Posted by Jaden

댓글을 달아 주세요